[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주식회사 C&C는 최근 글로벌 ICT 시장 리딩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갖춘 중소·벤처기업의 체계적인 발굴, 육성 인프라 구축을 위해 SK인포섹에 전문 투자 지원 ‘SK강소기업벤처스’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1호 투자 대상으로 국내 네트워크 보안 전문 벤처기업인 ‘아토리서치’에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아토리서치는 5세대(G) 이동통신 핵심기술인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와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분야의 5년차 전문업체로 시스코, 화웨이 등 글로벌업체와의 경쟁 속에서 ‘SK강소기업벤처스’를 만나 국내외 사업확대 등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문보기]